<span lang="ko">어떤 과오로부터</span>

어떤 과오로부터

Kim Soon Mi


어떤 과오로부터
어떤 환희로부터
너희들은 왔는가
가볍고 무거운 물새들의 몸
패인 날갯죽지
잘려 나간 꼬리들
여윈 다리와 물갈퀴에
걸리는 잿빛 소용돌이
위태로운 대열을 이루면서
절룩절룩 미끄러지면서
오직 하나의 목적지를 향해
더러는 거꾸러지면서
눈 감고서라도
가야 하고 가야만 하는
이미 사라진 귀로

환영처럼 시가

오월이 왔을 때 환영처럼 시가 걸어 오는 모습이 보였다 시낭송이 이어진 후 시인들이 환대를 받았다 창의문 너머에 휘영창 달이 왔고 늙은 감나무가 달빛을 받았다 그때 수수밭 사이로 시인의 실루엣이 보였다 시가 올 것 같아 가슴 두근거렸다

“From what mistake”

Nadia Park


From what mistake
from what joy
have you come?
Light and heavy, the bodies of shorebirds
destroyed wings
truncated tails
emaciated legs and webbed feet
stuck in a grey whirl
precariously lined up
limping, slipping
toward a single destination.
Some dive
eyes closed.
But need to go
must go
to a home 
already gone.

Like an illusion, poetry

When May came, like an illusion I saw poetry walking to me. After the reading, poets were warmly welcomed. The glistening moon hanging over Changuimun Gate, its moonlight illuminating the old persimmon tree. Then amid the sorghum field, I saw the poet’s silhouette. My heart pounded, as though poetry had arrived.